2017.6.27 화 10:54
> 뉴스 > 문화 > 문화일반
     
CJ CGV, 美에 플래그십 'CGV부에나파크' 오픈
2017년 01월 24일 (화) 정은하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은하 기자)

   
▲ CGV는 오는 27일 미국 2호점 'CGV부에나파크(Buena Park)'를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CJ CGV

CJ CGV는 오는 27일 컬처플렉스 미국 2호점 'CGV부에나파크(Buena Park)'를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CGV부에나파크는 미국 LA 남동쪽 오렌지카운티부에나파크 시티에 새롭게 들어서는 쇼핑몰 '더 소스(The Source OC)' 3층에 8개관, 1187석 규모로 문을 연다. 이로써 CJ CGV는 2010년 미국 1호점 'CGV LA'를 오픈한 지 7년 만에 2호점을 열며 미국 시장 확장의 길을 열었다.

CGV부에나파크에는 CGV가 자체 개발한 특별관을 설치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최신 기술을 탑재한 '4DX', 세계 최초 미래형 다면 상영관 '스크린X'를 지역 내 최초로 운영하고, 편안한 관람 환경을 제공하는 리클라이너 좌석의 '프리미엄관'을 더해 다양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136석 규모의 4DX는 ‘눈(Snow)’과 ‘비바람(Rainstorm)’ 효과가 추가된 최신형으로 설치된다. 이에 맞춰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4DX 시사회도 준비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미국의 타 멀티플렉스들과 차별화된 이미지를 심기 위해 CGV만의 레트로빈티지 스타일을 미국 최초로 도입했다.

CGV는 여기에다 '소통'을 전략으로 내세웠다. 백인을 비롯해 아시아, 히스패닉계가 혼재된 부에나파크 시티의 인구 분포를 감안해 언어·인종·세대간 다양성을 수렴하고 문화 소통 허브로 진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CGV부에나파크는 27일 정식 개관에 맞춰 미국 내 유력 VIP들을 대거 초청한다.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제작사, 배급사 관계자를 비롯해 지역 정부 인사, 현지 언론과 SNS 인사 등 약 3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CJ CGV 서정 대표는 “CGV부에나파크는 디자인, 서비스, 운영, 특별관 등 모든 측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인 CGV만의 노하우를 담아 자신 있게 선보이는 극장"이라며 "전 세계 영화산업의 중심지라 할 수 있는 미국에서 한국 극장과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K-무비의 새로운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CGV는 2006년 10월 중국 상하이에 첫 발을 디딘 이후 미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터키에 차례로 진출했다. 현재 국내 133개 극장, 996개 스크린을 포함 세계 7개국에 376개 극장, 2877개 스크린을 보유한 글로벌 TOP 5 극장으로 거듭났다.

정은하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공기업과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變係創新
     관련기사
· CGV아트하우스, 영화 해설 ‘큐레이터’ 공모· CGV, 관객 맞춤형 영화 상영 ‘무비핫딜’ 도입
· CGV, 설날 맞이 ‘복 드림’ 감사 이벤트 진행· CJ그룹, 청소년 꿈 키움 창업학교 재능 공연 개최
· CGV, 고객 최접점 근무 '미소지기' 응원 캠페인 시즌2 실시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