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7 토 22:35
> 뉴스 > 경제 > 건설·부동산
     
정치권, 세종시 분양시장 '과열' 조장…유령도시 우려 '확산'
정치권 '公約', '空約'에 그칠까 업계 '노심초사'
"무분별한 공약 앞서 생활인프라 조성부터 해 달라"
2017년 03월 09일 (목) 박근홍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세종시 분양시장이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유령도시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지역 부동산 업계에서 확산되고 있다. 조기대선을 앞둔 정치권의 무분별한 수도이전 공약으로 실수요자들의 피해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9일 부동산전문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충북, 충남, 세종, 대전 등 충청권에서 총 16개 단지, 1만5262세대에 이르는 분양물량이 3~5월내에 쏟아진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17개 단지 1만1969가구) 30%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충청권 분양시장을 주도하는 건 단연 세종이다. 이날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충청권 지역별 평균 청약경쟁률은 세종(49 대 1), 대전(12 대 1), 충북(4 대 1), 충남(1 대 1)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박근혜 정권의 1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이후 세종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71 대 1까지 올랐다. 정부 차원의 청약·대출 규제에도 불구하고 분양시장이 뜨거워지고 있는 것이다.

그 배경에는 최근 여야 대권주자들이 너 나 가릴 것 없이 내세우고 있는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 공약이 깔려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가장 유력한 대선후보로 평가 받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달 세종을 방문해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참여정부의 혼이 담겨있는데 그 원대한 꿈이 꽃 피우지 못했다"며 "이제 그 꿈은 내 꿈이 됐다. 세종시를 진정한 행정중심도시로 완성시켜 행정수도의 꿈을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 외에도 남경필 경기지사(바른정당), 안희정 충남지사(더민주), 이재명 성남시장(더민주) 등 대권주자들이 이와 비슷한 주장을 펼치고 있는 실정이다.

   
▲ 세종특별자치시 전경. 여야 대권주자들의 행정수도이전 공약으로 분양시장이 과열되고 있는 것에 대해 지역 부동산 업계가 우려에 빠진 눈치다 ⓒ 뉴시스

문제는 정치인들의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 '공약(公約)'이 당장 충청권 표심을 얻기 위한 '공약(空約)'에 그칠 공산이 크다는 것이다.

실제로 세종은 역대 정권에서 여야 정쟁의 중심이 되기 일쑤였다.

2002년 대선 당시 신행정수도 공약을 내걸고 당선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참여정부 출범 이후 세종 신행정수도 계획을 추진했지만, 야권의 강력한 반발에 더해 2004년 헌법재판소로부터 관습법에 따른 위헌 판결을 받으면서 동력을 상실했다.

2010년에는 세종시 수정을 놓고 MB(이명박 전 대통령)를 위시한 친이계와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최고위원을 앞세운 친박계의 힘겨루기가 있었다.

정치권의 알력 싸움은 결과적으로 인구공동화, 행정비효율, 생활인프라 미조성 등 수많은 부작용을 낳았고, 세종은 출범한지 5년 가까이 됐지만 여전히 낙후된 실정이다.

차기 정권에서도 이 같은 일이 반복된다면 유령도시로 전락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까지 나온다.

충청 지역의 한 부동산 중개업자는 9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정치인들의 약속대로 정말 세종이 행정수도가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공약이 지켜지지 않으면 집값만 잔뜩 올라간 유령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지역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정부청사 몇 개 들어서는 건 아무 의미 없다. 지역이 자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지 않으면 발전하지 못할 것"이라며 "병원, 문화시설, 교육타운 등 생활편의시설과 인프라가 조성이 절실하다. 여긴 지금 허허벌판과 다름없다"고 토로했다.

박근홍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IT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 안희정·남경필, “세종시로 수도 이전” 주장…눈길· [문재인 대세론]“내가 흔든다”…대선주자, 셈법은?
· [반기문 불출마]선장없는 충청포럼 ‘표류’· 반기문 빠진 차기 대선, 충청 표심은?
· [대선주자 인터뷰②남경필]“권력은 나눌수록 커진다”· 문재인, "세종시, 진정한 행정중심도시로 완성"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