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8 일 20:30
> 뉴스 > 인물/칼럼 > 인터뷰
     
이정환 ˝잡지표지 10번 이상 나와야 대통령 돼˝
<미니인터뷰> 정치와 매거진 2017 대선 커버스토리展, 이정환 온북TV 부사장
2017년 05월 06일 (토) 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이정환 온북TV 부사장은 이번 전시전이 세번째라고 강조하며 정치는 우리의 삶이자 역사라고 강조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전시회를 열게 된 계기가 무엇인지.

“시사 잡지를 모은 지는 약 40여년, 이 전시회는 세 번째다. 정치에는 늘 관심이 많았다. 정치야 말로 우리 삶, 바로 곁에서 계속 벌어지는 역사다. 전시회는 지난 2012년 대통령 선거 때도 열었다. 사람들에게 한국 정치의 역사와 기록의 가치 등을 시사매거진을 통해 보여주기 위해서다.”

-특별히 잡지 표지 위주로 전시하고 있는 이유가 있나.

“역사의 사초(史草)라고 생각한다. 감히 현대의 실록이라고도 볼 수 있다. 최근엔 거의 인터넷 DB에 많은 자료가 저장돼있지만, 뭐가 있는지도 알기 어렵고, 또 그 정보를 분류하려면 읽는 사람의 한계가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주간지 표지들은 요약된 상태로, 한 주 단위로 볼 수 있다. 신문도 좋지만 너무 많고, 정보가 알맹이만 요약‧함축 돼있기 보다는 잡다한 것까지 꽉 차 있어서 보기 쉽지 않다.”

   
▲ 40년간 시사 매거진을 모아 온 이정환 온북TV 부사장은 이를 역사의 사초라고 강조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전시에 특별히 공들인 부분이 있다면.

“자세히 보면 가로 세로로 시대별, 사건별, 인물별로 나 나름의 카테고리로 정리를 했다. 예를 들어 이 줄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로로 나와 있다. 자세히 보면 규칙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쭉 보다 보면 어느 정치인이 잘 될 건지도 보인다. 최소한 10번 이상은 잡지에 표지로 나와야 대통령이 될 수 있다. 더 넓게 보면 역사의 순환도 느낄 수 있다. 정치도, 사건도 일어났던 일들, 주목받는 상황이 돌고 돈다. 또한 과거 인사들의 언행도 기록돼 있다. 지금 잊혀진 것들도 확인할 수 있다.”

   
이정환 온북TV 부사장은 분실을 하지 않기 위해 강원도에 보권을 겸해 전시관을 개관했다. 더 나아가 한국 정치와 관련한 작은 도서관을 만드는 게 꿈이라고 밝혔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강원도에 전시관도 열었다고 들었다.

“보관의 문제도 있고, 수집은 어떻게 보관을 잘하느냐가 관건이다. 또한 분실도 종종 일어난다. 전시회를 위해서 이동하다가 잃어버리기도 한다. 한 권만 없어져도 전체적인 스토리에 구멍이 나고, 편파적일 수도 있다. 그래서 아예 보관을 겸하여, 강원도 평창에 적당한 공간을 만들어 전시관을 개관했다. 향후 다양한 콘텐츠로, 한국 정치와 관련된 작은 도서관처럼 만들 예정이다”

 

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 [포토오늘] 2017 대선 커버스토리전 '정치와 매거진' 전시· “시대는 흐르지만 문장과 사진은 남는다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