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6 화 10:42
> 뉴스 > 뉴스 > 사회
     
"빙수와 과일주스, 치아건강에 악영향 우려"
유디치과, 여름철 디저트로 인한 구강질환 정보 소개
2017년 07월 17일 (월) 설동훈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설동훈 기자)

무덥고 습한 여름철, 많은 사람들이 갈증 해소를 위해 과일주스, 빙수, 스무디 등 달고 차가운 디저트를 즐겨 찾는다. 최근에는 웰빙 트렌드 때문에 탄산음료나 가공음료보다 생과일 주스나 과일이 토핑된 빙수를 선호하기도 한다.

하지만 일부 생과일 주스는 시럽과 설탕을 과다하게 첨가하고, 빙수에 들어간 연유로 인해 오히려 탄산음료 보다 당 성분이 높아 충치를 유발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전문가들은 여름철에 당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음식을 자주 섭취하는 것은 치아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하고 있다. 박대윤 유디목동파리공원치과 대표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여름철에 즐겨먹는 디저트가 치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본다.

   
▲ 여름철에 디저트로 즐겨먹는 빙수와 과일주스 등은 당 성분을 다량 함유, 치아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섭취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유디치과

-빙수와 생과일 주스 당 성분, WHO 하루 당 섭취 권고기준 넘어

여름철 자주 찾게 되는 빙수. 과거 팥과 떡만 있던 단순함에서 벗어나 최근엔 과일, 솜사탕, 케이크 같은 화려한 토핑으로 소비자들의 입과 눈까지 사로잡고 있다. 그러나 빙수의 주재료인 얼음과 토핑, 연유는 치아를 시리게 하거나 충치를 유발한다. 또 과일 자체에 포도당과 과당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기본적으로 당분이 높다.

실제로 서울시가 빙수 63개 제품과 생과일주스 19개를 구매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팥빙수 1인분(400g)에 들어간 당분은 약 45.6g으로, 각설탕 15개 분량이며, 생과일주스 한 잔(평균 용량 442g)의 당 성분이 평균 55g으로 각설탕 20개의 분량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당분이 많다고 잘 알려진 콜라(500g)1캔의 당 성분이 39g, 각설탕 13개의 분량으로 생과일주스보다 훨씬 낮은 당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또한 빙수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당 섭취 권고기준인 50g에 육박하며, 생과일주스는 권고 기준을 넘어서는 수치로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달콤한 빙수와 생과일 주스, 무턱대고 먹다간 충치 발생위험

충치를 유발하는 원인이 단맛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빙수에 들어있는 젤리나 초콜릿 등 끈적한 음식 찌꺼기나 생과일주스의 과일찌꺼기가 치아 사이에 끼면 충치를 유발하게 된다. 또한 입 속에 남아 있는 당 성분, 액상과당과 시럽 등의 첨가물의 작은 입자가 치아 표면에 달라 붙어 충치를 더욱 악화 시킬 수 있다.

초기에는 아프거나 불편한 증상이 없어 충치가 진행되는 것을 잘 느끼지 못한다. 보통 충치가 깊지 않을 경우에 충치가 생긴 치아표면을 긁어 내고 아말감이나 레진, 금을 씌우는 치료를 한다. 치아의 절반을 삭제해야 하는 경우, 충치를 제거한 후 인레이 치료를 한다. 또한 이가 시리거나 치통이 느껴질 경우, 충치의 정도가 심각하므로 치아 전체를 감싸는 크라운 치료를 한다.

-고당분, 강한 산성분의 디저트 먹은 후 30분 뒤에 칫솔질 해야

빙수와 커피, 스무디는 차가운 얼음, 고당분, 산성분이 강해 치아 표면인 법랑질(에나멜층)이 손상될 우려가 있어 마신 직후 물로 입안을 헹군 뒤 약 30분이 지나고 칫솔질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생과일 주스보다는 천연주스를 마시는 것이 치아건강에 도움이 된다. 천연주스의 당 함유량이 생과일 주스의 24% 수준으로 물이나 얼음, 설탕이나 액상과당, 시럽 등 첨가물을 넣지 않고 만들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연 1~2회 정도 정기적인 스케일링을 권하지만 당분이 높은 생과일 주스나 음료, 빙수 등을 자주 섭취해 치아나 잇몸이 약한 사람은 약 2~6개월 정도로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다.

여름철에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는 데는 정기적인 검진과 양치질 못지않게 입 안에 들어가는 칫솔을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박대윤 원장은 “세균 번식을 방지하기 위해 깨끗한 손가락으로 칫솔모 사이를 살짝 벌려 흐르는 물에 이물질을 제거하고 정수기의 온수나 끓인 물로 칫솔을 가볍게 헹군 후 칫솔은 충분히 건조시키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설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