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2 금 22:49
> 뉴스 > 비주얼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커지는 먹거리·생필품 공포…집단소송제 힘받나
2017년 08월 29일 (화) 그래픽= 김승종/글= 안지예 기자 sisaon@sisaon.co.kr
PREV NEXT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 이미지출처=Getty Image Bank)

일명 ‘살충제 달걀’과 ‘릴리안 생리대’ 파문으로 먹거리와 생활필수품에 대한 불안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피해를 호소하는 이는 많지만 막상 법적인 책임을 지는 곳은 없어 소비자들의 분노도 커지고 있는데요. 

집단소송제는 다수에게 피해가 발생한 경우 1인 또는 다수가 대표당사자 자격으로 손해배상청구를 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과거 가습기살균제 사태 이후 사회적인 주목을 받았는데요. 해당 기업에 처벌과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인 셈입니다. 

최근 깨끗한 나라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한 이후 신체에 이상이 나타나는 부작용에 시달린 소비자들이 집단소송에 돌입했습니다. 한 법무법인은 지난 21일 포털 사이트에 ‘릴리안 생리대 피해자를 위한 집단소송(손해배상청구) 준비 모임’ 카페를 개설하고 피해 사례를 모으고 있습니다. 네이버 카페는 개설 이틀 만에 약 5400명 이상이 가입했습니다. 

살충제 달걀 파문도 소비자단체들이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준비 중입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8월 23일 대한민국, 전·현직 농식품부 장관, 전·현직 식약처장을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하지만 집단소송은 구제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피해 범위가 방대하고 입증이 어려운 데다 소송에 직접 참여한 경우에만 배상이 가능하다는 한계 때문인데요. 집단소송제가 전면적으로 시행될 경우 소송에 참여하지 않은 피해자들도 배상 대상에 포함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집단소송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100대 국정과제인 만큼 확대 적용에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현행 집단소송제의 한계를 해결하기 위해 대상 확대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국내에선 증권 분야에만 적용되고 있으며 그마저도 유명무실한 실정입니다.

집단소송제 논의는 1990년대 초부터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소송 남발로 인한 부담 증가가 우려된다는 재계 반발에 입법의 문턱을 넘지 못했는데요. 정부와 기업이 부담 대신 책임을 먼저 생각할 때 제 2·3의 가습기살균제 사태를 막을 수 있지 않을까요?

안지예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관련기사
· [카드뉴스] “이게 여혐이라고?”· [카드뉴스]복날에 얽힌 역사적 아이러니
· [카드뉴스]독보적인 3세대 원전 기술…이대로 사장돼야 하나· [카드뉴스]아이의 '울음소리' 듣고 싶습니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