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11:25
> 뉴스 > 현장뉴스 > 현장에서
     
KB금융지주, 회장 선임 절차 놓고 노사 대립 ‘팽팽’
<현장에서> KB노협 “현 회장 선임 절차는 회전문 인사이자 날치기 인사 ”
2017년 09월 05일 (화)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기룡 기자)

   
▲ KB노동조합 협의회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시사오늘 전기룡 기자

회장 선임 절차에 착수한 KB금융지주가 내홍(內訌)을 겪고 있다. KB노동조합 협의회(이하 KB노협)가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의 후임자 선출 과정을 놓고 ‘회전문 인사’와 ‘날치기 인사’ 등의 말을 사용하며 강도 높은 비판에 나섰기 때문이다.

5일 KB노협은 국회 정론관에서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주주제안’이란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더불어민주당의 박용진 의원과 박찬대 의원이 참석해 KB노협 측에 지지의사를 표했다.

우선 KB노협은 ‘회전문 인사’가 가능한 지배구조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KB노협은 “경영진을 감시하고 견제의 역할을 맡은 사외이사가 회장 눈치만 보는 ‘거수기’로 전락했다”며 “현 선임 절차의 가장 큰 문제점은 KB금융지주 회장이 사외이사를 선임하는데 그치는 게 아니라, 회장이 선임한 사외이사가 다시 회장을 선임하는 ‘회전문 인사’가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들은 현 선출 과정을 놓고 ‘투명성’ 역시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KB노협은 “경영승계규정이나 공모 절차도 없이, 헤드헌팅 회사에서 추천 받은 사람을 대상으로 후보자군(Long List)을 선정한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현재와 같은 ‘비상식적 날치기 선임절차’를 중단하지 않을 시에는 극단적인 투쟁까지 전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KB금융지주 확대 지배구조위원회(이하 확대위)는 현 경영승계규정을 확립하는데 있어 꾸준한 규정 제정과 개정 작업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2015년 3월말 새롭게 마련된 이사진이 약 1년 4개월여간 경영승계 프로그램 개정을 위해 수 차례 논의한 것은 물론, 2016년 7월 개최된 이사회를 통해 현 회장에게 연임 우선권을 부여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경영승계규정 제정을 결의했다는 이유에서다.

확대위 관계자는 “이사진들이 가장 중점을 두고 논의한 부분은 회장 후보 추천의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이라며 “KB 사태 이후 재발방지와 지배구조 안정화를 위해 외부 컨설팅 업체에 의뢰하여 지배구조규정, 이사회 규정을 비롯한 지배구조 관련 규정 제정과 개정 작업도 마무리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금번 확대위 일정은 관련 규정과 이사회, 주주총회 등 실무 절차 진행을 위해 필요한 기간, 장기간의 추석 연휴 등을 고려하여 그 시기를 정했다. 금년 초에 개최된 타사의 최고경영자 추천 일정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다”며 “오는 8일 2차 확대위를 통해 1차 확대위에서 정한 세부 원칙에 따라 23인의 회장 후보자군을 압축하여 3인 내외의 최종 후보자군(Short List)로 선정하는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KB금융지주 확대 지배구조위원회가 공개한 평가기준. ⓒKB금융지주 확대 지배구조위원회 제공

뿐만 아니라 확대위는 ‘투명성’을 요구하는 노협 측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여 회장 후보자군(Long List) 및 회장 최종 후보자군(Short List) 선정기준을 일부 공개했다. 아울러 최종 후보 선정을 위한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추후 확정 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확대위 관계자는 “KB금융지주의 회장 후보 추천 절차가 본격 궤도에 돌입함에 따라 지난 2014년 KB 사태 이후 진통 끝에 마련된 이번 절차에 공정성과 투명성이 우선적으로 고려됐다”며 “KB의 지배구조 제도가 시스템에 따라 원활하게 작동하는지 여부를 가늠할 중요한 잣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노협 측은 기자회견장 자리에서 하승수 변호사를 새 사외이사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지난 7월 발표한 국정 운영 5개년 계획에 ‘노동자 추천 이사제’가 포함돼 있는 만큼, KB금융지주 지배구조 개선에 직접 나서겠다는 취지이다.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정무위(은행) 및 과방위(게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노력의 왕이 되자.
     관련기사
· KB금융그룹, ‘KB 대학생 경제금융교육 봉사단’ 발대식 진행· KB국민은행, 노조 달래기 ‘박차’…노측 요구사항 수용
· KB금융그룹, 스타트업 육성공간 강남으로 이전· KB금융, 확대위 열고 경영승계 절차 돌입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