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11:25
> 뉴스 > 뉴스 > IT
     
[이슈오늘]갤노트8 vs. V30 vs. 아이폰…스마트폰 '춘추전국'
2017년 09월 11일 (월) 손정은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과 LG전자의 V30 가격이 결정된 가운데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의 주사위가 던져진 모양새다.

여기에 애플 10주년을 기념해 오는 12일(현지시각) 출시하는 아이폰 3종(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 아이폰X)도 경쟁에 가세해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은 그야말로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할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64GB V30의 출고가를 94만9300원으로 정하고 128GB 모델인 V30플러스 출고가를 99만8800원으로 확정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노트8 64GB 모델의 가격을 109만4500원, 256GB는 125만4000원으로 정했다. 아이폰X의 가격은 1000달러(약 112만 원)를 넘어설 것이라는 예측이다.

   
▲ 11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64GB V30의 출고가를 94만9300원으로 정하고 128GB 모델인 V30플러스 출고가를 99만8800원으로 확정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노트8 64GB 모델의 가격을 109만4500원, 256GB는 125만4000원으로 정했다. ⓒ삼성전자·LG전자

가격 경쟁력 살린 LG전자, 소비자 견인할까?

9분기 연속적자를 기록했던 LG전자였기에 V30은 더욱 간절했을 것이다. V30의 특징은 △158g의 무게와 7.3mm의 두께를 갖춘 얇고 가벼운 디자인 △영화처럼 촬영하는 시네 비디오 △고품격 하이파이 사운드 △한국어 구글 어시스턴트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LG 페이 등이다.

특히 LG전자는 이번 V30의 가격을 삼성전자의 갤노트8(기본형)보다 14만원 저렴하게 낮추며 소비자에게 강력하게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100만원이 호가하는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들의 부담감이 높다는 이유로, V30의 가격 결정에 LG전자가 고심을 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거머쥔 LG전자와 삼성전자의 하반기 스마트폰 경쟁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을 지난 8월 23일 공개했다. 갤노트8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 6.3형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술(OIS, Optical Image Stabilization) △S 펜에 IP68 등급 방수·방진 지원 △홍채·지문·얼굴 인식 등의 스펙을 갖췄다.

IT전문매체 앤가젯은 "LG가 역대 최고의 스마트폰을 만들어 낸 것이 확실하다"며 "V30는 애플과 삼성이 점령한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구도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과 LG 경쟁의 최대 변수는 '애플'

오는 12일(현지시간) 애플은 10주년 기념 3종류의 아이폰(아이폰8 등)을 미국 쿠퍼티노 본사 내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공개한다.

주요 해외 IT매체 추정 스펙에 따르면 아이폰8은 아이폰 시리즈의 상징인 원형 물리 홈버튼을 없애고 5.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한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듀얼 카메라 성능도 크게 개선됨은 물론, AR(증강현실) 시스템이 새롭게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10주년을 맞이한 애플인 만큼 이번 제품에 더욱 많은 공을 들였을 것이라는 업계의 의견이 대다수다. 전 세계적으로 많은 아이폰 유저들을 보유했기에 삼성 갤노트8과 LG V30의 시장 판도의 변수로 애플을 지목하는 이유다.

갤노트8의 100만원이 넘는 가격의 부담감과 LG전자의 전면 카메라에 대해 실망한 소비자들은 오는 10~11월 국내 출시가 전망되는 아이폰 신제품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차세대 증강현실(AR)을 포함한 혁신적인 애플의 아이폰8이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갤럭시노트8 판매가 호조세를 보일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올 하반기 스마트폰 업체 간 플래그십 모델 경쟁이 뜨거울 것"이라고 말했다.

손정은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관련기사
· 갤노트8·아이폰8, 하반기 프리미엄폰 시장 '88한 경쟁'· "카메라 굳" vs. "카메라 빼고는…" 체험존에서 만난 '갤노트8' 시선
· LG전자, V30 美 출고가 80만원대…국내는?· LG전자, 5개 도시서 13개 V30 체험존 운영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