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2 금 22:49
> 뉴스 > 뉴스 > 사회
     
공포의 ‘240번 버스’, 아이 혼자 내렸다며 절규한 母 무시하고 주행
2017년 09월 12일 (화)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서울의 한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4살 어린자녀만 정류장에 혼자 내렸다며 정차해달라는 엄마의 요구를 무시한 채 다음 정류장까지 그대로 운행한 사건이 발생, 국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6시 30분경 건대입구역 인근 버스정류장에 정차한 240번 버스에서는 보호자없이 4살 여자아이만 홀로 내렸다. 아이 엄마가 내리려던 찰나에 버스 뒷문이 닫혔고 그대로 버스정류장을 떠나버렸기 때문이다.

이번 논란은 사건 직후 20여분이 지난 뒤 목격자가 서울시버스운송조합 게시판에 민원글을 올리면서 세간에 알려지게 됐다. 해당 민원에서는 "아이 엄마가 울부짖으며 아이만 내리고 본인이 못 내렸다고 문을 열어달라고 하는데 버스기사가 이를 무시하고 그냥 다음 정류장인 건대입구역으로 갔다"고 밝혔다.

이어 "앞에 있던 승객들도 버스기사에게 내용을 전했는데 그냥 무시하고 가더라"며 "아이 엄마는 다음 역에 도착해서야 울며 애를 찾으러 뛰어나갔다. 그런데 오히려 버스기사는 큰소리로 욕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해당 사건이 이슈화되자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은 관계자는"버스 내 CCTV 영상을 확인하고 정확한 진술을 통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면 응당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버스회사 측은 "당시 버스기사가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승객의 요청을 듣지 못했다"며 "CCTV 확인 결과에서도 기사가 문을 닫고 출발할 당시 아이가 엄마와 떨어진 상황이라는 것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도  "CCTV를 살펴본 결과 버스 안에 사람이 많아 혼잡했고 아이가 엄마와 떨어져 있었다"며 "기사는 문을 충분히 개방한 후 닫았고, 아이 엄마가 기사에게 얘기했을 때는 이미 버스가 출발해 8차선 도로 상에 있어 정차가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사가 어머니에게 욕설을 했다는 내용도 CCTV로는 확인할 수 없어 처벌할 근거는 없다"며 "재발 방지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10명 사망' 관광버스, 사고 원인은 과속 중 끼어들기· 부산에서 통학버스 사고…11명 경상
· 警, 경부고속도로 버스추돌 사고 업체 압수수색· 사고 터져야 바뀌나…여전한 ‘무제한 근로’ 논란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