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토 19:17
> 뉴스 > 비주얼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 평창 드론쇼가 남긴 숙제
2018년 03월 16일 09:49:33 그래픽=김승종 / 글=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
PREV NEXT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병묵 기자 / 이미지출처 : Getty Image Bank)

평창올림픽, 드론쇼 잘 보셨나요?

평창올림픽 개회식과 폐회식에서 하늘을 수놓은 ‘드론 쇼’는 전 세계인의 이목을 사로잡았습니다.

약 300 여 개의 드론들이 스노우 보드를 타는 사람 모습에서 오륜기로, 또 마스코트 수호랑 모습으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였죠.

하지만 이 화려한 드론 쇼는 우리에게 숙제를 남겼습니다. 바로 이 드론들과 비행 기술은 모두 미국 인텔 사(社)의 것이었던 것이죠.

드론은 이미 미래의 핵심 기술로 자리 잡았습니다. 드론의 활용 방법은 지금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을 정도입니다.

미국을 비롯해 중국 등은 이미 한참을 앞서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은 세계 민간 드론시장의 70% 정도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드론 굴기’라고 불릴 만큼 국가적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전 세계적 드론 경쟁에서 한참을 뒤쳐져 있는 상태입니다.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에 따르면, 우리의 기술력은 전 세계 최고 수준의 60%에 그친다고 합니다. 드론 관련 조종 자격증을 가진 사람도 미국과 중국엔 1만 명이 넘는 반면, 우리나라엔 600여명 정도라고 하네요.

전문가들은 규제와 투자 미비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늦게나마 정부도 드론 산업에 팔을 걷어붙인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곧 우리 기술로 만들어진 드론이 하늘을 멋지게 비행할 날을 기대해 봅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 [카드뉴스]소비자 불매운동, 이제는 '通'한다
· [카드뉴스] 총 대신 나를 지켜주세요
· [카드뉴스] '반려견'인데 왜 버리세요?
· [카드뉴스]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18일까지 합니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