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26 수 02:57
> 뉴스 > 기획 > 특집 | CEO STORY
     
‘여성 파워’ 임일순, 홈플러스에 ‘혁신’을 더하다
〈CEO스토리(54)〉직원 소통·고객 감동 최우선…홈플러스 ‘코너스’로 매장 차별화 전략
2018년 05월 10일 07:00:57 변상이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변상이 기자)

   
▲ 홈플러스 임일순 대표이사 ⓒ 시사오늘

“고객이 신뢰하는 유통사로 거듭나기 위해 단순히 물건을 팔기만 하는 ‘장사꾼’이 아니라 진정한 ‘상인 정신’으로 고객 감동을 선사하겠다.”

지난해 ‘유통업계 첫 여성CEO’가 탄생했다. 홈플러스 임일순 대표이사가 그 주인공이다.

임 사장은 연세대학교 경영학을 전공했으며 동 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했다. 모토로라, 디지털이퀴프먼트코리아·컴팩코리아 등 IT업계를 거쳐 1998년부터 코스트코, 바이더웨이 등에서 본격적으로 유통업계 재무 전문가의 경력을 쌓았다.

이후 2015년 홈플러스 재무부문장(CFO)으로 선임된 후 경영지원부문장(수석부사장)으로 활약하며 회사의 재무안정성과 기업가치 향상에 기여했다.

영업이익 흑자 전환을 이끌어 낸 그는 현재 최고경영자이자 쉬는 날이면 마트에서 장을 보는 평범한 주부이기도 하다.

여성 CEO가 주는 무게감은 남달랐다. 임 사장은 취임 이후 홈플러스의 혁신에 중점을 뒀다. 그는 노사 갈등의 해결책을 제시하고 고객 우선인 경영을 펼치며 △직원 실질 임금 인상 △정규직 자동전환 △신선식품 A/S 실시 등 직원과 고객을 위한 경영책을 발표했다.

마트의 경우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여성들의 발걸음이 잦다. 주부의 신분으로 직접 장을 보고 소비자의 니즈가 무엇인지 몸소 느낄 수 있다는 건 임 대표만의 강점으로 꼽힌다.

실제로 그는 부드러운 여성 리더십부터 강인한 모습의 걸크러쉬 다운 면모를 동시에 갖췄다.

지난 3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 유통 포맷에서 십수년의 경력을 갖고 있다. 격변하는 유통업계에서 절대 승자는 오로지 고객을 감동시키는 사업을 하는 기업이라고 믿고 있다”며 “단순히 경영자로서의 판단이 아니라 아이를 키우는 주부로서, 고객으로서 느껴온 경험적 판단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임 사장은 홈플러스가 고객 중심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또 한번의 혁신을 선언했다. 고객의 ‘완벽한 쇼핑’을 돕기 위해 용량·가격·구색·브랜드 등 새롭게 구상하겠다는 것.

이는 정체된 오프라인 유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와도 일맥상통한다. 임 사장은 우선적으로 홈플러스를 몰(Mall) 구조에 변화를 꾀했다. 그동안 홈플러스는 다른 대형마트와 달리 창립 초기부터 넓은 면적에 패션, 문화센터, 키즈카페, 서점, 병원, 세탁소 등 다양한 임대매장이 들어섰다.

그러나 스타필드·롯데몰 등 대형 유통업체가 운영하는 복합쇼핑몰이 늘어나면서 홈플러스의 공간 변신도 불가피해졌다. 홈플러스는 온라인쇼핑이나 다른 대형마트가 따라올 수 없는 체험형 매장으로 꾸리겠다는 전략이다.

대표적으로  ‘코너스’(CORNERS) 공간 조성이다. 새롭게 바뀌는 몰에는 코너스라는 이름을 지어 완전히 새로운 공간을 선보인다. 코너스는 ‘집 앞 코너를 돌면 만나는, 소소하고 특별한 일상’이라는 의미를 닮은 ‘지역 밀착형 커뮤니티’ 형태의 공간이다.

임 사장은 기존의 화려한 대형 브랜드 중심의 몰보다는, 실제 지역 주민들이 마트에 편하게 들러 주도적으로 몰은 즐기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유소년 축구클럽과 넥타이부대를 위한 옥상 풋살파크뿐만 아니라 각 지역 청년 창업 브랜드, 싱글맘 쉼터, 플리마켓, 문화자산 연계 아카데미, 토착 공예 체험관, 어린이 도서관 등을 들일 계획이다. 코너스는 올 하반기 첫 선을 보인다.

그는 전반적인 혁신에 도전하는 만큼 BI교체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연내에 당장은 힘들더라도 다방면으로 움직이며 신중을 기하는 분위기다.

올해로 창립 21주년을 맞은 홈플러스. 하루 평균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 105만9000여명에게 단순히 상품이 아니라 ‘진한 감동’을 선사하겠다는 임 사장의 혁신이 기대된다.

담당업무 : 백화점, 마트, 홈쇼핑, 주류, 리조트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한번 더 역지사지(易地思之).
     관련기사
· '위기 정면돌파' 롯데 신동빈…리더십이 돋보인 2017 정유년
· '혁신·스피드 경영' 앞세운 KAI 김조원, 다시 고공비행 이끈다
· '창살 벗어난' SK 최재원, 전기차 배터리로 경영복귀 '시동'
· ‘한 마음 한 뜻’ 손태승 우리은행장…종합금융그룹으로의 ‘비상(飛上)’
· '26년 신일산업 사랑' 정윤석…'종합가전 기업'으로 날갯짓
· ´과감하게 뚝심있게´ 정수진 하나카드 대표, 고객 만족만 생각한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319
전체보기
  • 임대점주 2018-05-17 14:35:17

    기자가 어디 홍보팀 자료 받아서 그대로 적은거 같네.
    사장이라고 이상한게 와서 기존 매장들 하루아침에 다 내보내고 새로 입점시켜서 공짜로 인테리어나 할려고 들고, 1달짜리 계약은 또 뭐야, 어디 달셋방 사나.
    참~ 혁신은 혁신이다~
    내 인생에 홈플서 물건 살일 이제 없다. 옆에 이마트 가야지.신고 | 삭제

    • 참어의없네 2018-05-15 21:34:21

      흠, 임사장님 그것만 알아두세요
      직원이 행복해야 그 회사가 잘 돌아가는겁니다
      직원이 안행복한데 그 회사가 잘 될까요?신고 | 삭제

      • Asdfg 2018-05-12 22:42:38

        네이버에 실시간 검색창에 떠야 부끄러운줄 알텐데.
        네이버에 임일순 검색 많이해서 부끄럽게 해줍시다!
        같은 여자로써 첫여성ceo라 우와~~했는데 내 낯짝이 부끄러울 정도다
        이런 기사에 댓글이 달리는지도 모르는 직원들이 많다는게 안타깝고, 그래서 나는 더더욱 이 기사를 널리 직원들에게 알릴것이다신고 | 삭제

        • 골스 2018-05-12 19:01:40

          경영악화로 성과금이 없다했으니
          얼마나 어려운지 함 봐야긋네
          매출은 작년대비 2조나 올랐다고 자랑질이드만
          함보입시다신고 | 삭제

          • 근무11년째 2018-05-12 15:40:47

            11년째 일하는데 성과급30만원받고 월급190받앗다 고맙다 영원하라 홈플신고 | 삭제

            • 이해한다 2018-05-12 12:49:33

              어차피 고객서비스 직원복지등등은 관심없습니다.
              테스코에서 인수한 금액보다 비싸게 팔릴수 있게만
              하는게 사장님 임무란거 잘알고 있기에 충분히 이해합니다.
              모든것이 당신 생각하는데로 돌아간다고 스스로 대단하다고 자축하진 마세요.
              그래봤자 잔대가리 굴려 직원 등쳐먹는 위대하신분으로
              평생 기억될것입니다.신고 | 삭제

              • 2018-05-12 08:13:30

                5.11.
                테러잊지않겠습니다.끔적하지않겠지만
                홈플은최고의인재들을잃은겁니다.
                힘들어도정말재미있게일했는데
                너무힘이빠지네요.
                역시우리나라는있는사람들만
                배불리는것같습니다.
                불쌍한우리직원들.신고 | 삭제

                • 아름다운세상 2018-05-12 01:25:51

                  친절 서비스 모든 게 나의 만족과 자긍심에서 나오는 건데
                  비참한 뿐인데 그런 게 나오나요^^ 백날 이름만 바꾼 점검 친친 같은 소리하네 진짜
                  내가 좆같은데 나는 왜 사람들한테 웃어줘야하나요?^^ 오늘만도 몇번 싸웠습니다.
                  까지 마세요 당신들 실업급여 주기 싫어서 짜르지도 않잔아 좆같아서 나가게 만들지언정. 나도 그래서 막 나가려고. 홈플 직원 외 고객 여러분 홈플러스 오지 마십쇼. 더러운 꼴 볼테니까^^신고 | 삭제

                  • 벼랑끝에서서4 2018-05-12 01:23:18

                    이승한 회장님이 이파란지구환경보호와 무의도 아카데미 설립하실때도 너무 뿌듯했고 신규점포가 오픈하고 문화센터를 가진 이 회사가 참 좋았습니다.
                    개인정보판매와 고객사은행사조작의 낯부끄러운 사건이 있었을때도 자부심은 그대로였습니다.
                    그렇게 근속한 17년의 자부심과 소명과 소신이 5월 11일 30만원에 팔렸습니다. 저는 17년간 착각속에 살았습니다. 상실감인지 배신감인지 모를 감정에 목이 메입니다. 홈플러스도 벼랑끝에 서있고 저도 벼랑끝에 서있습니다. '자부심 대단하더니 30만원 받았데..'라고 수근댈 사람들을 보자니 죽고만 싶습니다.신고 | 삭제

                    • 아름다운세상 2018-05-12 01:22:09

                      익스프레스 전국 전 점포 점장들 말 같지도 않는 체육대회 한답시고 행사 바뀌는 목요일 그 정신 없는 날 싸그리 다 모아서 8명당 치킨 1박스 주고 거지에요? 너네 평상시에 치킨 못 먹어봤을 테니 이런 특별한 날에나 먹어보렴 하면서 주는 그런 늬앙스인가요? 부산에서 올라오는 사람 차비 5000원 그것도 버스 대절해야해서 새벽 4시에 모이라 그러고 재밌나봐요 사람 병신처럼 보는게^^ 저도 이제 회사를 병신처럼 대하려고요
                      회사가 나를 생각 안 해주는데 나는 왜 회사를 생각해줘야하나신고 | 삭제

                      31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