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26 수 15:09
> 뉴스 > 뉴스 > 산업
     
한국지엠, 부산모터쇼 전야제서 '이쿼녹스' 사전 공개
트래버스·콜로라도 향후 국내 시장 출시 예고
2018년 06월 06일 19:30:01 부산=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부산/장대한 기자)

   
▲ 한국지엠 쉐보레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 개막 하루전인 6일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미디어 대상 전야제를 개최하고 모터쇼 주요 출품모델을 공개했다. 사진은 이쿼녹스의 모습. ⓒ 한국지엠

한국지엠 쉐보레가 2018 부산국제모터쇼 개막 하루전인 6일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미디어 대상 전야제를 개최하고 모터쇼 주요 출품모델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지엠은 쉐보레 이쿼녹스,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 SUV 3종을 선보이는 한편, 국내 시장 공략을 위한 제품 출시 계획 윤곽을 드러냈다.

특히 오는 7일 모터쇼 프레스데이를 통해 국내 시장에 공개·출시되는 이쿼녹스는 한국지엠이 5년 간 국내 시장에 선보일 15개 신차 중 더 뉴 스파크에 이은 두번째 신차이자, 쉐보레 SUV 라인업의 개막을 알리는 모델이다.

이쿼녹스는 SUV의 역동성과 세단의 편안함, 충분한 퍼포먼스와 효율적인 연비 등 까다로운 SUV 고객이 기대하는 상품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한국지엠은 모터쇼 프레스데이를 통해 이쿼녹스의 상세 제원과 시판 가격을 발표하고 전국 쉐보레 전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할 방침이다.

한국지엠은 전야제에서 대형 SUV 트래버스(Traverse)도 함께 공개했다.

트래버스는 미국시장 기준 동급 최대 3열 레그룸, 트렁크 적재용량을 비롯해 탑승 인원수를 모두 만족시키는 실내 공간이 강점으로 꼽힌다. 3열 레그룸은 850mm에 달하며 트렁크 적재용량은 최대 2781ℓ, 탑승인원은 2열 시트 구성에 따라 8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이번 부산모터쇼에 출품된 트래버스는 최고급 버전으로 새로 출시한 하이 컨트리(High Country) 모델이다.  트래버스 하이 컨트리는 20인치 유광 휠, 하이 컨트리 전용 배지, D-옵틱 헤드램프, 트윈 클러치 AWD 시스템을 채택했으며, 실내에는 고급스러운 브라운 색상의 가죽과 스웨이드 소재, 3열 자동 폴딩 시트 등 프리미엄 편의사양과 스페셜 인테리어 소재가 적용된다.

이 외에도 쉐보레 픽업트럭의 DNA가 담긴 중형 프레임바디 픽업트럭 '콜로라도' 역시 모터쇼를 통해 국내 고객들에게 선보여질 예정이다.

동급 최고 출력과 적재하중, 트레일러 견인 능력을 갖춘 콜로라도는 고유하면서도 독특한 스타일과 동급 최강의 안락함, 픽업트럭 모델에서 흔치 않은 전방위 능동 안전시스템을 탑재한 점이 특징이다.

부산모터쇼에 출품된 콜로라도ZR2는 정통 오프로더를 지향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서스펜션과 휠, 타이어가 튜닝된 최고급 모델로 올해 초 디트로이트모터쇼를 통해 공개됐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5년간 15종의 신제품을 내놓으며 지금껏 쉐보레가 국내시장에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면모로 고객 요구에 부응할 것"이라며 "차기 국내 생산 모델은 물론, SUV 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미국 본토에서 성능과 가치가 확인된 유수의 글로벌 SUV의 국내 시장 출시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신차 덕에 웃는' 현대·기아 vs '신차효과 절실한' 르노·지엠
· 한국지엠, ‘더 뉴 스파크’ 출시…사전예약 돌입
· 다시 뛰는 한국지엠과 문닫는 군산공장의 역설
· [완성차 5월 실적]쌍용차 3위 굳건…지엠·르노는 ‘엎치락 뒤치락’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