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17:36
[만평] 이름만 바뀐 국회 특활비
2018년 08월14일 (화) /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 ⓒ 시사오늘 이근 국회가 말도 많고 탈도 많던 ‘특수활동비’ 폐지에 합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말대로 ‘의정사에 남을 쾌거’라고 할 만한 일이다. 하지만 ‘우리 말은 끝까지 들어봐야 안다’고 했던가. 알고 보니 국회가 폐지한다던 특수활동비는 총 62억7000만 원의 24% 정도 되는 교섭단체 몫 15억 원 정도란다. 게다가 국회는 특수활동비를 폐지하는 대신, 그 일부를 업무추진비로 돌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체 특수활동비가 뭐기에 국회는 국민의 비판을 감수하면서까지 ‘눈 가리고 아웅’ 하려 하는가.
08월 14일
07월 23일
07월 11일
06월 21일
05월 23일
05월 09일
04월 13일
03월 13일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