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16:11
> 뉴스 > 뉴스 > 산업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첫달 판매 올 최저…무엇이 문제인가
9월 판매량, 연중 최저 '5488대' 기록…구형 재고떨이 끝나자 수요 '흔들'
2018년 10월 02일 15:56:29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아반떼'의 출시 첫달 판매 실적이 신통치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6일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아반떼'를 야심차게 선보였지만 첫 달 판매 실적은 신통치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9월 추석 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 여파를 감안하더라도 페이스리프트 단행을 통한 신차효과 없이 연중 월 최저 실적을 기록했다는 점은 현대차의 위기감을 높이고 있다.

2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반떼의 지난 9월 판매량은 전월 대비 32.5% 감소한 5488대에 그쳤다. 이는 올해 들어 아반떼가 기록한 월 최저 판매량으로, 구형 모델 아반떼AD가 비수기로 여겨지는 지난 1월, 2월 기록한 판매량 5677대, 5807대보다도 적은 수치다.

특히 이러한 판매 부진이 두드러진 배경에는 지난 7~8월 아반떼AD 재고 물량을 해소하고자 할인 폭을 확대한 영향도 컸다.

실제로 현대차는 할인 프로그램 '뉴 스타트 페스타'를 통해 100만 원이 넘는 현금 할인과 1.9% 저리 할부 혜택을 제공하는 등 공격적인 판촉에 나서며 지난 7, 8월 판매량을 7522대, 8136대로 끌어올렸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9월 들어 아반떼 판매량은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라는 호재에도 불구하고 판매량 급감을 겪게 됐다. 신차의 경우 할인 혜택이 적어지는 만큼 구형 모델로 몰렸던 소비자들의 수요 이탈이 불가피했던 것.

여기에 추석 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도 아반떼 판매 감소를 부추겼다. 지난 9월 출시 이래 주말과 추석 연휴를 제외한 영업일 수는 14일로 8월의 22영업일 수 대비 3분의2에 그쳤기 때문이다.

다만 지난 8월까지의 아반떼 월 평균 판매량이 6432대였음을 감안하면 새 옷을 갈아입은 더 뉴 아반떼의 첫달 판매량 5488대는 신차효과가 미미했음을 단적으로 보여줬다는 점에서 아쉬운 대목이다.

이 외에도 업계는 더 뉴 아반떼의 미진한 판매량을 두고서 디자인 측면의 고객 호불호가 엇갈린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지난 8월 현대차가 더 뉴 아반떼의 내외장을 공개할 당시 소비자들 사이에서 삼각형이 주를 이룬 디자인을 빗대 '삼각반떼'라는 혹평이 붙었고, 기존 아반떼 AD의 우수한 디자인 역량에 역행했다는 의견들이 주를 이뤘다.

아반떼 AD 출시 때와는 사뭇 다른 반응으로, 부정적 여론이 더 뉴 아반떼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의 구매 저항 심리를 부추길 수 있다는 점에서 열세로 지목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한 업계 관계자는 "판매량은 소비자들의 반응을 대변하는 단초라는 점에서 이번 더 뉴 아반떼의 출시 첫달 성적은 향후 판매 흐름에 있어 불안감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다만 아반떼가 워낙 볼륨 모델인지라 구매 고객이 꾸준히 나올 수 있는 만큼 향후 시장 반응에 따라 성패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단숨에 전기차 다크호스에 오른 기아차 '니로EV'…인기 배경은?
· 남북정상회담에 현대차그룹 대북사업 ‘꿈틀’…수혜 기대 계열사는?
· 온실가스·폐기물↑ 환경비용↓…현대차, 친환경 경영 역행
· [코리아세일페스타]'3년 개근' 현대·기아·쌍용차, 최대 20% 할인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기러기윤 2018-11-09 03:14:52

    허허 삼각반떼 ㅎㅎㅎ 역대 최고라서 최고로 안팔리지 싶소이다 헤드라이트에 찔릴꺼같아 ㄷㄷ신고 | 삭제

    • 삼각떼 극혐 2018-10-13 12:29:29

      그냥 원인 분석하지말고 차 생긴걸 가만...히 들여다보면 저절로 한숨밖에 안나옴..신고 | 삭제

      • 용자 2018-10-05 22:35:44

        뭐가 문제냐고? 차를봐바 ㅋㅋㅋㅋ신고 | 삭제

        • 234 2018-10-03 10:54:39

          무엇이문제긴 디자인이문제지 지금 아반떼 쏘나타 뉴라이즈 디자인 총체적난국이다 그랜져판매량 밀려고 저렇게내놓은건지 참...신고 | 삭제

          • 강병국 2018-10-02 21:19:23

            3년만에 신차... 무슨 헨드폰도 아니고 3년된차가 구형모델이라니... 무슨생각이엇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되네요 이래서 국산차 타지 말라는건데 그 말을 안들은게 참 후회가 되네요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