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7 목 15:30
> 뉴스 > 뉴스 > 라이프
     
'롱패딩의 계절'…패션업계, '디자인·핏' 특화 경쟁 '후끈'
2018년 12월 11일 17:21:47 박근홍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 (왼쪽부터) 네파 프리미아, 아이더 나르시스, 디스커버리 바넷 화보컷 ⓒ 각 사(社) 제공

롱패딩의 계절이 돌아온 가운데, 패션업계가 슬림한 롱패딩 연출을 위한 특화 경쟁에 돌입한 눈치다. 롱패딩을 입으면 부해 보이고, 덩치가 커보일 수 있다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각 업체마다 디자인, 기장 등 변화를 제품에 적용하고 있는 것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네파가 출시한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는 일직선으로 들어가는 퀼팅을 사선으로 위에어 아래로 떨어지듯 넣어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아이더의 '나르시스' 역시 긴 기장의 퀼팅 다운자켓으로, 허리선에 슬림한 라인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의 '바넷'은 오버사이즈넥 디자인을 적용해 지퍼를 내리면 카라가 어깨를 감싸도록 제작돼 머리가 작아 보이게 하는 효과를 내, 특히 여성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는 평가다.

긴 기장의 롱패딩 착용으로 다리가 짧아 보일까봐 걱정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도 연이어 출시되고 있다.

이들 제품의 공통점은 무릎을 가리지 않는 기장 적용으로 종아리를 돋보이게 하고, 풍성한 퍼를 달아 보온성을 높여줌과 동시에 얼굴 비율을 작게 하는 효과를 내는 것이다.

네파의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 밀레의 '비올라 다운', 뉴발란스의 '벨핏' 등이 대표적인 예다. 앞선 두 제품은 풍성한 라쿤 퍼를 통해 전체적인 비율과 고급스러움을 강조했으며, 후자는 에코퍼를 후드에 달아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함께 앞세웠다는 특징이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갈수록 매섭게 추워지는 날씨와 트렌드에 맞춰 컬러와 기능성은 물론, 핏까지 강화한 제품들을 내놓고 있다"며 "각 업체마다 디자인과 핏으로 차별성을 강조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식음료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 [포토오늘] 유니클로, 2018 유니클로 홀리데이 기념 행사
· [인사] 삼성물산 임원 승진
· [포토오늘] 박신혜, 미소가 아름다운 그녀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