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7 목 15:30

[풀인터뷰] 박용진 ˝국가가 유치원 책임지는 시스템 구축해야˝

박용진 국회의원
사립유치원 비리·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와 맞짱 뜬 정치인
“투명회계 위한 박용진 3법과 재벌개혁…세상 바꿀 소명 있다”

  • 병심 2018-11-26 22:34:51

    차차기 대통령감이오.
    관상도 그러하고
    그나마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희망적인 국회의원
    꼭 대통령 되시길신고 | 삭제

    • 김정욱 2018-11-19 14:16:59

      기레기야 편파적이지 않니? 중립적이게 써야지!! 이 사건의 전말은 조사를 해야되지 않냐? 유치원 비리 사건의 전말은 한 개인이 유치원 원장에게 개인적으로 기분에 의해 시작된건 알고 있냐?? 그리고 공립 유치원 비리 사립보다 심한곳 있는거 아냐? 리베이트랑 분식회계까지 있었다. 근데 그런 내용 다 제거하고 박용진이 개인적으로 올린거다! 저 사람은 영웅이 되고 싶었고, 거기에 희생물이 필요했던거고 너는 영웅 놀이를 하는 사람에게 알랑 방구를 떨고 있는거야~^^ 그래서 너는 기레기~! 대학에서 그렇게 배웠니?신고 | 삭제

      • 정수희 2018-11-19 08:13:24

        이런놈들이 설칠수록 관치 완장제가 강화되며 망국조선으로 달려간다신고 | 삭제

        • 기사인용 2018-11-18 18:35:39

          오 의원은 “사립유치원에는 그런 부분이 포함돼 있지 않다”며 “(개인이 투자한 건립비용이나 시설비용을 주지 않기 때문에) 사립유치원들이 다 망한다고 이야기 한다. 반면 국신고 | 삭제

          • 기사인용 2018-11-18 18:34:54

            사립유치원이 요구하는 ‘공적 이용료’ 요구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오 의원은 “음식점이 음식값을 정할 때 그 안에는 건물값이나 건물세가 포함돼 있다”며 “설렁탕 값에도 건물세가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반면 사립유치원이나 민간요양기관에는 그런 부분이 없다고 지적했다.신고 | 삭제

            • 기사인용 2018-11-18 18:33:22

              말고 토탈(종합)해서 줘라’ 요구해 그렇게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동부는 그렇게 바꾸었는데 사립유치원은 그렇게 하지 않고 항목을 정해 지원금을 주고 항목별로 하나 하나 감사한다”고 말했다.신고 | 삭제

              • 기사인용 2018-11-18 18:32:43

                오 의원은 “(사립유치원이나 민간 요양기관이 국가에서 준 지원금을 용역의 대가로 보고 ) 개인 돈이라 생각하고 사용했는데 정부는 (보조금으로 판단해) 감사를 했다. 그랬더니 90%가 비리로 걸렸다. 90%가 비리로 걸린 것은 비리가 아니다”고 말했다.

                사립유치원 문제에 대해 노동부가 운영하는 직업훈련원과 비교하며 형평성 문제도 제기했다.

                의원은 “노동부에서 민간 직업훈련원에 위탁을 해 직업훈련원을 운영한다”며 “국가가 직업훈련원에 원생이 내야 될 비용을 준다”며 “직업훈련원 원장들이 ‘수강료, 운영비 이렇게 세부적으로 나누지신고 | 삭제

                • 기사인용 2018-11-18 18:29:55

                  요양기관이나 유치원이 (국가로부터) 받은 것을 보조금으로 볼 것이냐 대가로 볼것이냐 하는 문제가 있다”며 “(요양기관이나 사립유치원은 보육이나 요양 같은) 용역의 대가로 준 것으로 보고 있다신고 | 삭제

                  • 기사인용 2018-11-18 18:28:43

                    의원은 “노동부에서 민간 직업훈련원에 위탁을 해 직업훈련원을 운영한다”며 “국가가 직업훈련원에 원생이 내야 될 비용을 준다”며 “직업훈련원 원장들이 ‘수강료, 운영비 이렇게 세부적으로 나누지 말고 토탈(종합)해서 줘라’ 요구해 그렇게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동부는 그렇게 바꾸었는데 사립유치원은 그렇게 하지 않고 항목을 정해 지원금을 주고 항목별로 하나 하나 감사한다”고 말했다.신고 | 삭제

                    • David 2018-11-18 18:10:06

                      치원으로 오게끔하는 동기도 사라진다. 초중고 공공성을 강화했던 선생님들 학생들이 자던 말던 신경안쓴다. 그것은 자기 월급이 학생들에게 잘하던 못하던 다 일률적으로 나오기신고 | 삭제

                       1 | 2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