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0 금 10:38
> 뉴스 > 뉴스 > 라이프 | 연예/스포츠
     
[야구] 108년 묵은 한 풀었다…시카고 컵스 월드시리즈 우승
2016년 11월 03일 (목) 정진호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 시카고 컵스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꺾고 108년 묵은 우승의 한을 풀었다 ⓒ 뉴시스

드디어 ‘염소의 저주’가 풀렸다. 시카고 컵스가 3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위치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6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8-7로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컵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은 1908년 이후 처음이다.

저주를 푸는 데는 극적인 드라마가 필요했다. 컵스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주도권을 잡았다. 1회 초 덱스터 파울러가 월드시리즈 7차전 역대 최초의 리드오프 홈런을 때려낸 것. 그러나 인디언스도 곧바로 따라붙었다. 3회 말, 인디언스는 선두타자 코코 크리습의 2루타와 크리스 페레즈의 희생 번트, 카를로스 산타나의 적시타를 묶어 경기 균형을 맞췄다.

컵스도 바로 도망갔다. 4회 초 크리스 브라이언트는 선두타자 안타를 치고 나가 기회를 만들었다. 앤서니 리조의 몸 맞는 공에 2루로, 벤 조브리스트의 땅볼에 3루로 진루한 브라이언트는 에디슨 러셀의 짧은 플라이에 과감히 홈으로 쇄도, 한 점을 보탰다. 이어 윌슨 콘트라레스가 2루타를 때려내 한 점을 추가. 5회 초에는 하비에르 바에즈의 홈런과 앤서니 리조의 적시타로 두 점을 더해 5-1을 만들었다. 컵스의 마운드를 감안하면, 사실상 승부는 갈린 듯 보였다.

하지만 진짜 시합은 여기서부터 시작이었다. 클리블랜드가 넉 점 뒤진 5회 말 2사, 카를로스 산타나는 카일 헨드릭스로부터 볼넷을 골라 나갔다. 여기서 컵스의 조 매든 감독이 ‘에이스’ 존 레스터를 투입하는 강수를 던졌지만, 이는 악수(惡手)가 됐다. 레스터는 등판하자마자 내야안타와 실책을 허용한 후, 폭투로 두 점을 내줬다. 매든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지 못한 레스터는 이닝 마무리 후 덕아웃에서 자책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데이빗 로스가 ‘단짝’ 레스터의 부담을 덜어줬다. 로스는 앤드류 밀러의 패스트볼을 받아쳐 중월 담장을 넘겼다. 이 홈런으로 로스는 월드시리즈 7차전 역대 최고령 홈런 타자(39세 228일)가 됐고, 컵스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극복했다. 6-3. 로스의 응원포에 힘을 받은 레스터는 8회 2사까지 인디언스 타선을 봉쇄하고 마운드를 떠났다.

하지만 한 번 더 반전이 남아 있었다. 석 점의 리드를 안고 올라온 마무리 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이 브랜든 가이어에게 적시타를, 라제이 데이비스에게 투런 홈런을 맞으면서 6-6 동점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데이비스의 투런포가 터지는 순간, 인디언스 홈구장 프로그레시브 필드는 광란의 도가니가 됐고, 컵스 팬들은 머리를 감싸 쥐었다.

9회 말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연장전을 준비했다. 여기서 변수가 생겼다. 연장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폭우가 쏟아져 경기가 잠시 중단된 것. 이 비는 뜨겁게 달아오른 인디언스의 분위기를 식히고, 처졌던 컵스 선수들의 사기를 제자리에 되돌려 놨다. 컵스는 연장 10회 초 벤 조브리스트의 2루타와 미구엘 몬테로의 적시타로 승패를 결정짓는 두 점을 뽑아냈다. 10회 말,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은 인디언스도 한 점을 추격했으나 경기 마무리를 위해 올라온 마이크 몽고메리의 벽을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최종 스코어 8-7. 역대 최고의 명승부라고 할 만한 경기였다.

이로써 컵스는 1945년 염소를 데리고 리글리필드에 입장하려던 한 관중을 막아서면서 생긴 ‘염소의 저주’를 71년 만에 풀어냈을 뿐만 아니라, 앤서니 리조(26), 크리스 브라이언트(24), 윌슨 콘트라레스(24), 카일 슈워버(23), 하비에르 바에즈(23), 에디슨 러셀(22) 등 젊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왕조’ 구축에 도전해 볼 수 있게 됐다.

정진호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 '킹캉' 강정호, 시즌 19호…20홈런 고지까지 '-1'· [야구] 시카고 컵스, 71년 만에 월드시리즈 진출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