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6.27 화 10:54
> 뉴스 > 문화 > 문화일반
     
'터키·中'시장 업은 CJ CGV, 세계 月관객 '2천만 시대'
2017년 02월 06일 (월) 정은하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은하 기자)

   
▲ CJ CGV는 지난 1월 국내와 글로벌 진출국을 모두 합쳐 2005만 명의 관객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1287만 명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1년 사이 7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더 끌어 모은 셈이다. ⓒCJ CGV

CJ CGV가 설립 이래 처음으로 전 세계 월간 관람객 2천만 명 시대를 열었다.

CJ CGV는 지난 1월 국내와 글로벌 진출국을 모두 합쳐 2005만 명의 관객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1287만 명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1년 사이 7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더 끌어 모은 셈이다.

국내에서는 1084만 명의 관객을 기록했다. 설 명절 연휴가 낀데다 <공조>와 <더 킹>의 폭발적 흥행이 더해지며 월간 1천만 명 관객을 훌쩍 뛰어넘었다. CJ CGV가 국내 관람객 1천만 명을 넘긴 것은 지난 8월 이후 처음이다. 전반적으로 국내 영화시장이 주춤하다는 우려 속에서 나온 의미 있는 수치다.

무엇보다 공격적인 글로벌 확장 전략이 빛을 발하며 해외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관객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1월 국내 관람객이 1084만 명을 기록하는 동안 해외에서는 921만 명을 기록했다. 단순 수치만 놓고 봐도 해외 관람객 수가 거의 국내 수준에 육박할 정도로 성장한 것이다. 지난해 1월 글로벌 관람객 수 470만 명과 비교해 보더라도 1년 사이 2배 가까운 성장세를 보였다.

국가별로는 터키 진출의 영향이 본격화되고 있다. 지난해 6월 현지 극장 체인 '마르스'를 인수하며 처음 터키 시장에 진출한 CJ CGV는 올 1월 353만 명의 현지 관객을 모았다. 자국 영화 <챨그첸기이키미즈(ÇalgıÇengiİkimiz)>와 <올란라르올두(OlanlarOldu)>의 흥행 호조 때문이다. 중국 역시 올 1월 <쿵푸요가>, <서유기2: 서유복요편>이 크게 흥행하며 344만의 관객을 모았다. 지난해 304만 명에 비해 약 40만 명이 늘어난 수치다. 이 밖에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가 각각 10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을 유치하며 전체 관람객 증가에 힘을 보탰다.

CJ CGV 서정 대표이사는 "꾸준한 글로벌 확장을 통해 올해 1월부터 월 관람객 2천만 명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출발"이라며 "CJ CGV는 '컬처플렉스'를 통해 극장 한류를 전 세계에 확산 시키고, 한국영화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플랫폼 역할을 강화한다는 측면에서 글로벌 확산을 더욱 가속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CJ CGV는 지난 2006년 중국 시장에 처음으로 글로벌 1호점을 낸 이래 꾸준히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왔다. 2010년 미국, 2011년 베트남, 2013년 인도네시아, 2014년 미얀마에 순차적으로 진출했고, 지난해에는 '마르스'를 인수하며 터키 시장에 발을 디뎠다. 이를 통해 CJ CGV는 해외에 국내 136개 극장 1014개 스크린을 훨씬 뛰어넘은 243개 극장 1881개 스크린을 보유하고 있다.

정은하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공기업과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變係創新
     관련기사
· CGV, 설날 맞이 ‘복 드림’ 감사 이벤트 진행· CJ그룹, 청소년 꿈 키움 창업학교 재능 공연 개최
· CGV, 고객 최접점 근무 '미소지기' 응원 캠페인 시즌2 실시· CJ CGV, 美에 플래그십 'CGV부에나파크' 오픈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