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1 목 20:36
> 뉴스 > 뉴스 > 산업
     
캐딜락, 터보 엔진 장착한 럭셔리 세단 ‘CT6 터보’ 공개
2017년 09월 14일 (목)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14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 캐딜락 CT6 터보의 모습. ⓒ 캐딜락

캐딜락은 14일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서 플래그십 세단의 고급스러움과 효율성을 극대화한 'CT6 터보'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사전계약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직관적인 럭셔리 세단을 지향하며 개발된 CT6는 지난해 프리미엄, 플래티넘 등 두 개 모델로 판매를 시작했으며, 플래그십 세단에 걸맞은 성능과 안전성, 최첨단 편의 사양으로 대형 럭셔리 자동차 시장에서 꾸준히 사랑 받는 모델이다.

이번에 공개한 CT6 터보는 CT6 고유의 고급스러움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향상된 연료 효율성과 더 낮아진 가격으로 더 다양한 고객들이 캐딜락의 플래그십을 경험할 수 있도록 출시됐다.

특히 CT6 터보는 최고출력 269마력, 최대토크 41 kg·m을 발휘하며 동급 엔진을 장착한 타 럭셔리 브랜드의 차량을 압도하는 동력성능을 자랑한다. 기존 CT6에는 3.6 자연흡기 엔진과 사륜구동 방식을 적용한 반면 새로운 CT6 터보는 CT6 2.0 터보차져 엔진과 후륜구동 방식을 채택하며 더 가벼워진 무게, 그리고 후륜구동 방식 특유의 다이내믹한 주행 퍼포먼스를 확보했다.

또한 폭넓은 기어비와 향상된 효율성을 자랑하는 하이드라매틱 자동8단 변속기는 민첩한 드라이빙 감성을 제공하면서도 CT6 3.6L 모델의 공인연비 대비 약 24% 향상된 리터당 10.2km의 연비를 실현했다.

거대한 크기에도 뛰어난 퍼포먼스와 효율성을 유지할 수 있는 배경에는 CT6 개발부터 적용한 '퓨전 프레임(Fusion Frame)'을 통해 경량화를 실현한 것이 주효하게 작용했다. 실제로 CT6 터보의 공차중량은 1735kg으로 일반적인 럭셔리 브랜드의 중형 차량보다도 낮거나 비슷한 무게를 나타낸다.

실내는 프리미엄 가죽, 원목, 카본 등 품격 있는 소재를 사용, CT6만의 럭셔리 감성을 유지하면서도 최고의 직관적인 디자인과 승차감을 선사한다. 캐딜락 최초로 선보인 리어 카메라 미러는 풀 컬러 디스플레이 적용으로 300% 넓어진 시계를 제공하며 360도 서라운드 비전, 울트라뷰 선루프, 자동주차기능, 코너링 램프, HMI 터치패드 등 핵심 편의 사양을 완비해 편안한 주행을 도와준다.

이외에도 전방 보행자 감지기능, 저속 자동 브레이킹, 차선 유지·이탈 경고, 사각지대 경고 등이 포함된 첨단 안전 시스템, 드라이버 어웨어니스 패키지(Driver Awareness Package)를 통해 안전한 주행감을 제공한다.

CT6 터보는 9월 14일부터 사전 계약에 돌입해 10월 말 본격적인 판매에 나설 계획이며, 오는 10월 15일까지 연장 운영이 확정된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국내 판매 가격은 6980만 원으로 기존 CT6의 가장 낮은 트림인 프리미엄 7880만 원보다 900만 원 낮게 책정됐다.

김영식 지엠코리아 캐딜락 총괄 사장은 "뛰어난 퍼포먼스와 최고의 안전, 편의사양을 기반으로 캐딜락의 세단 라인업을 리드해온 CT6의 새로운 터보 모델은 더 많은 고객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캐딜락, 플래그십 CT6 단종설 “사실무근”· 캐딜락, 브랜드 복합 문화체험 공간 ‘캐딜락 하우스 서울’ 개장
· 캐딜락, '캐딜락 하우스 서울' 첫 번째 고객 초청 행사 성료· “문화를 팝니다” 수입차업계, 브랜드 문화공간 조성 ‘잰걸음’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