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8 수 18:04
> 뉴스 > 연예/스포츠 > 연예
     
배우 김부선, 문제의식은 멈추지 않는다
2016년 05월 16일 (월) 정세연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세연 기자)

   
▲ 배우 김부선 ⓒ뉴시스

‘난방열사’로 불리는 배우 김부선 씨의 문제의식이 멈추지 않고 있다.

김 씨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4년 전 대마초는 마약이 아니라고 잡아가지 말라고 헌법소원을 했을 때 나라 팔아 먹을 년 이완용보다 더 나쁜 년이라고 언론은 마녀사냥 했다”며 “그 덕에 저는 연예계에서 매장이 됐다”고 적었다.

김 씨는 또 “오바마 대통령과 저의 의견은 너무나 똑같다”며 “미국시민과 한국시민(의) 차이가 날 웃프게 한다”고 썼다.

그는 특히 “대마 환각 없다. 약간의 왜곡이 있다. 술에 비교 못할 경미한 수준이다”며 “지들만 좋은 거 하고 국민들은 노예라서 독한 술 담배 먹이는 거다”라고 했다.

김 씨는 지난 14일에도 페스북에 “개그맨 이창명 씨 음주운전 사건은 며칠을 대서특필 하면서 백억원 변호사 최유정은 구속시키는 장면조차 없다”며 “연예인은 인권이 아예 없나 보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사법시험 패스해서 판사 부장판사까지 했던 변호사가 공인인가? 아니면 춤추고 노래하고 연기하는 연예인이 공인인가”라며 “이창명 씨 너무 안됐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연예인 인권 지키기 조직 이라도 만들어야”라고 덧붙였다.

정세연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연예 문화 전반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권력과 자본에 대한 올바른 비판
     관련기사
· 배우 김부선의 ‘생활정치’…성공여부는?· “우리 아파트에도 김부선이 살았으면…”
· '난방열사' 김부선, 바람 잘 날 없다· 김부선 "구청과 검찰은 제 편이 아니었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