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8 수 18:04
> 뉴스 > 문화 > 라이프
     
[시승기]현대차 'i30', “해치백 색안경 벗겨드립니다”
강력한 주행성능에 젊은 감성 만족…해치백 불모지인 국내 시장에 '단비'
2016년 09월 24일 (토)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i30 정측면 모습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운전하는 재미가 있다. 손 맛은 물론 귀까지 즐겁다." 기자는 신형 i30를 직접 몰아보고 나서야 최근 i30를 향한 소비자 관심이 크게 증가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지난 23일 잠실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차 i30 시승행사를 통해 만나 본 i30 1.6 터보 모델은 해치백에 대한 색안경을 끼고 있던 기자에게 강력한 한방을 날렸다.

해치백이라 하면 경제성, 실용성을 우선으로 하는 작은 차라는 인식이 강해 큰 기대를 안했는 데, 시승 이후에는 해치백의 상품성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 i30 내부에는 레드 컬러의 크롬 장식이 곳곳에 적용됐으며, 시인성을 향상시킨 8인치 내비게이션은 주행 중 안전성을 높인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i30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주행 성능부터가 남다르다. 감마 1.6 T-GDI 엔진과 7단 DCT를 탑재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실제 주행에서도 1.6 모델이지만 다른 차종들의 2.0 모델보다도 강력한 힘을 거침없는 발휘했다.

특히 강원도 홍천 샤인데일CC에서 잠실종합운동장으로 복귀하는 서울양양고속도로에서 i30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매끄러운 변속을 통해 치고 나가는 가속감도 우수했고, 패들시프트를 통한 변속도 자유로워 운전의 재미가 극대화됐다. 중간 중간 액셀을 강하게 밟을 때 들려오는 배기음 역시 남자들의 질주본능을 자극하기 충분했다.

브레이크 응답성도 신속했으며, 와인딩 구간에서의 커브 시 밀리는 느낌도 크게 없어 주행 중 안정감을 더했다. 빠른 속도로 달리면서도 귀에 거슬리는 엔진 소음이이나 풍절음도 양호한 수준이다. 현대차가 약대 최강의 기본기를 갖췄다고 자부할 만 하다.

쇽업쇼버 개선과 인슐레이터 적용 등을 통해 승차감도 우수하다. 여기에 스포츠 타입의 시트는 운전자를 단단하게 잡아줘 커브에서의 쏠림을 방지하는 등 승차감을 한단계 높인다.

   
▲ 2열은 신장이 180cm인 기자가 탔을 때 다소 답답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1열 시트에 무릎이 닿는 정도는 아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레드 컬러의 크롬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내부는 아기자기한 느낌과 함께 스포티함이 동시에 느껴진다. 여기에 발판 매트와 시트 등 마무리 선에 레드 스티치가 들어간 점들도 인테리어 포인트다. 현대차가 젊은 고객들을 타겟으로 노력한 흔적들이 엿보인다.

시인성을 향상시킨 8인치 내비게이션도 장점이다. 센터페시아 상단에 패드를 걸어놓은 듯한 형태는 젊은 감각의 디자인이 돋보였고, 주행 중에도 화면이 한 눈에 들어와 안전을 높인다.

반환점인 샤인데일CC에서 살펴 본 i30의 외관은 젊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해 보였다. 날렵한 헤드램프와 캐스캐이딩 그릴, 과감해진 후드 캐릭터 라인은 고급스러움까지 품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흡사 제네시스의 모습도 오버랩되는 듯한 인상이다.

   
▲ i30는 트렁크 용량을 기존 대비 17L 증가한 395L로 늘렸고, 트렁크 옆에 별도로 마련한 12V 파워아웃렛을 통해 편의성을 높였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여기에 트렁크 용량을 기존 대비 17L 증가한 395L로 늘리며 더욱 깊어진 모습과 트렁크 옆에 별도로 마련한 12V 파워아웃렛은 편의성을 강화했다는 점에서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기자는 이번 시승을 통해 확인한 i30의 우수한 상품성이 불모지로 통했던 국내 해치백 시장에 새로운 이정표이자 단비가 되지 않을까 싶다.

한편 이번 시승에서 기자가 56km를 주행하고 얻은 연비는 11.3km/ℓ다. 신연비 기준 복합연비인 11.6km/ℓ와 비슷한 수준이다. 도심 주행시에는 에코 모드로, 고속 구간에서는 스포츠 모드로 주행했음을 밝힌다.

   
▲ i30 시승 동안 56km 주행에 얻은연비는 11.3km/ℓ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자동차,철강,조선,항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시승기]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친환경차라고 얕보지마· [시승기]기아차 '니로', 부족함 없는 '종합선물세트' 매력 덩어리
· [시승기]현대차 '맥스크루즈', 패밀리카·휴가 차량 '끝판왕'· [시승기]기아차 '쏘렌토', 스포티한 SUV 성능 갖춘 최고의 패밀리카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