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5 월 16:32
> 뉴스 > 뉴스 > 사회
     
[북미정상회담]트럼프-김정은, 합의문 서명…“새출발 알렸다”
2018년 06월 12일 14:54:31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 뉴시스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의 북미 정상회담이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마무리됐다. 이들 두 정상은 오전 단독회담부터 확대 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2시간 넘는 대화를 나누며 이번 회담이 평화의 전주곡이 될 것이라는 데 뜻을 모았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검은색 인민복을 입고 오전 8시53분 센토사섬 카펠라호텔 회담장에 모습을 드러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보다 6분 늦은 오전 8시59분께 검정 정장차림에 빨간 넥타이를 한 채 입장했다.  이들은 오전 9시4분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에서 13초간의 첫 악수를  나눴으며, 가벼운 담소를 나누는 등 긴장을 풀어나갔다.

두 정상은 회담장에 들어서도 악수를 나눴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 대화가 아주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 위원장도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관행들이 눈을 가렸지만 우리는 모든 걸 이겨내고 이 자리에 왔다"고 화답했다.

이후 50분가량 단독회담을 가진 후 두 정상은 오전 9시56분께 장소를 옮겨 확대 정상회담을 이어갔다. 이 자리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국측 3명의 참모가 배석했으며, 북 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자리를 지켰다.

확대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김 위원장은 "우리 발목을 붙잡던 과거를 이겨내고 이 자리에 모였다"며 "이번 회담이 훌륭한 평화의 전주곡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여러 난관이 있겠지만 훌륭한 출발을 한 오늘을 기회로 과업을 시작해볼 결심이 서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동의한다"며 "우리는 함께할 것이고, 또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 정상회담을 마친 뒤 오전 11시50분께부터 만찬을 시작했으며, 오후 2시40분께 양국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하며 회담을 마무리지었다.

이번 합의문 서명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새 출발 알리는 서명으로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으며, 트럼프 대통령 역시 "(중대한 변화)이 과정을 빠른 시간 내에 착수할 것"이라며 "양측 모두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북미정상회담] 세기의 만남이 국내 증시에 미칠 영향
· [포토오늘]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만남으로 시민들의 시선 고정
· [북미정상회담] 주요 외신…‘역사적인 만남의 시작’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