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7 수 22:41
> 뉴스 > 뉴스 > 건설·부동산
     
[단독]"무늬만 국민주택이냐"…'운정신도시 아이파크', 불만↑
주변 시세보다 비싼 분양가, 중도금 대출도 부담 가중
2017년 12월 20일 (수) 박근홍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현대산업개발이 경기 파주운정택지개발지구 A26 블록에 분양 중인 '운정신도시 아이파크'에 대한 청약희망자들의 불만이 거세지고 있다. 국민주택(공공분양)으로 공급되는 물량임에도 높은 분양가와 중도금 문제로 서민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운정신도시 아이파크는 전용면적 85㎡ 이하 2505세대는 국민주택으로, 전용면적 85㎡ 초과 537세대는 민영주택으로 공급된다. 국민주택 분양가는 2억8300만 원에서 3억8500만 원대, 민영주택은 4억3900만 원에서 4억8800만 원대 수준이다. 1㎡당 분양가는 약 1100만 원이다.

하지만 발코니 확장(필수), 빌트인 가구, 부엌 타일 등 유상 옵션, 취득세 등 비용이 추가됨을 감안하면 수요자들이 느끼는 체감 분양가는 국민주택의 경우 3억~4억 원, 민영주택은 5억 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주변 아파트 매매시세보다 1000만~5000만 원 가량 비싼 금액이다.

계약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중도금 혜택도 미미한 수준으로 보인다.

분양공고에 따르면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공급금액은 계약금 10%, 중도금 48%, 잔금 42% 등으로 구성돼 있다. 중도금은 무이자가 아닌 후불제가 유력하며, 집단대출 진행 여부는 아직 미정인 상황으로 알려졌다.

같은 연말에 공급되는 경기 김포 '캐슬앤파밀리에 시티', 대전 동구 '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 등이 중도금 60%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청약희망자들의 불만이 쏟아지는 이유다.

   
▲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청약을 희망하는 수요자들이 모인 인터넷 커뮤니티. 분양가와 중도금 혜택에 대한 불만이 상당해 보인다. 국민주택(공공분양) 방식으로 공급됨에도 서민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 시사오늘

실제로 최근 해당 아파트 청약희망자들이 만든 인터넷 커뮤니티들을 살펴보면 "분양가가 싼 것도 아닌데 중도금 이자까지 유(有)이자로 꼼수를 제대로 부리고 있다", "분양가의 꼼수다. 식사자이는 무이자라는데 좀 그렇다", "변동금리 일정 비율 이상 금액은 지원해 주느냐. 믿을 수가 없다" 등 부정적인 반응 일색이다.

또 "공공에 이자 후불제라니 말도 안 된다", "공공의 탈을 쓴 민간 분양"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전체 가구의 80% 이상을 국민주택(공공분양)으로 공급하는 아파트임에도 오히려 서민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수요자들 사이에서 이 같은 불만이 쏟아지는 근본적인 책임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현대산업개발에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관련기사: [단독]운정아이파크 분양 '8월→10월→연말', 왜?…"LH-현산 이견 탓",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3299).

운정신도시 내 한 부동산중개업자는 "원래 토지임대부 방식의 반값 아파트로 분양되는 물량이었는데 LH와 현대산업개발이 서로 자기 쪽에 유리한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하려다 공급이 지연됐고, 수요자 부담만 커졌다"며 "고분양가, 중도금 혜택 미비 등 모든 게 양사에게 있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운정신도시 아이파크의 한 분양 관계자는 "공공주택임을 감안해도 분양가는 높지 않다. 최근에 운정에 공급된 브랜드 아파트는 1㎡당 1400만 원 수준"이라며 "중도금의 경우 정부의 부동산대책 영향이 크다. 또한 현재 집단대출을 위한 은행 확정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해명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IT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 현대건설, 운정신도시 중소형 프리미엄 '힐스테이트 운정' 분양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운정, 국가철도망 수혜단지 주목
· '서울 잡으니…' 김포·운정 등 수도권으로 '투기세력 운집'
· [단독]운정아이파크 분양 '8월→10월→연말', 왜?…"LH-현산 이견 탓"
· [르포]'운정신도시 아이파크' 괜찮을까?…엇갈리는 전망
· [르포]"분양가 좀 아쉽네"…'운정신도시 아이파크' 견본주택 오픈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서기행 2017-12-24 16:36:27

    이게뭡니까?
    서민들 데려다 장사하는겁니까?
    서민들 봉씌우지 마십시오
    분명 문제 될겁니다신고 | 삭제

    • 정정 2017-12-21 00:36:46

      공공주택이라는 취지가 무색할 지경의 분양가격.. 자재는 너무 저렴해 보이고.. LH공사라는 건설회사가 새로 생겼나봐요..신고 | 삭제

      • 강종오 2017-12-20 21:21:40

        감사합니다 그래도 5억도 안되서 다행히
        대출없이 분양받을것 같아요
        그나마 싼거라고 생각하셔야해요
        GTX들어오면 고등학교 서울로 다닐애들
        생각해보세요
        그리고 근처 3키로내 아파트는 다 가격 오늘텐데 다른근처 아파트라도 잡아야한다고 봅니다
        GTX들어오고나면 500미터내 1억이상 안오를까요? 3키로내라면 주변인프라에따라 5천은 오를것같은데... 물론 제 개인생각이지만신고 | 삭제

        • 기자뭐지 2017-12-20 19:27:07

          1제곱미터당 1400만원이라뇨?강남도 아닌데 3.3제곱미터당 1400만원인곳도 없어요.거기가 어딘가요?lh에 분양가나오기 전에 설문조사를 1150만원이라 하길래 항의하니 자기은 모른다며 현산에 전화하라네요신고 | 삭제

          • 일음무 2017-12-20 18:50:06

            이래서 LH 흑자가 가능하구나신고 | 삭제

            • LH아이파크비리비리하다 2017-12-20 16:42:21

              심지어 마감재도 싸구려틱함.신고 | 삭제

              • 파주서민 2017-12-20 14:47:03

                분양가 공개 보고 놀라 자빠짐.. 말이 됨? 파주에서
                파주시민 호갱????신고 | 삭제

                • 무명 2017-12-20 14:35:12

                  정부를 뒤에 업은 공기업과 민간기업이 만나서 쿵짝쿵짝~ 서민들 상대로 장사 잘한다~신고 | 삭제

                  • ㅁㅁㅁ 2017-12-20 12:22:46

                    무늬만 공공분양 맞네요....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