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18:04
> 뉴스 > 현장뉴스 > 현장에서
     
[6·13 선거-바른미래당] 손학규 ˝안철수, 평화공세에 졌다˝
지상파 출구조사 결과에…˝중도통합이 새 야권재편 중심돼야˝
2018년 06월 13일 19:46:21 윤진석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안철수가 평화공세를 이겨낼 힘이 없었다.’

13일 오후 6시 40여분.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서울시장 선거 관련 지상파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이 같이 평가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상파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안 후보의)길거리 민심은 아주 좋았다. 안철수가 살아있다.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가 아직도 크다고 생각했는데…”라며 착잡한 심정을 전했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6.13 지방선거 지상파 출구조사 결과에 대한 소회를 밝히고 있다.ⓒ시사오늘

앞서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은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55.9%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는 뒤를 이어 21.2%,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18.8%로 3위로 조사됐다.

지상파 출구조사대로라면 바른미래당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전역에서 사실상 전멸한 상황이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TV 3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원희룡 제주지사 후보) 1곳이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민주당은 대구·경북(TK)과 제주를 제외한 모든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출구조사가 현실화된다면, 사상 유례없는 여당의 일방적 압승이자, 제3의 길인 중도개혁정당은 설 자리를 잃은 셈이다.

이대로라면 양당 회귀 및 야권재편에 있어 바른미래당의 존폐 위기론 또한 고개를 들 조짐이다. 하지만 손 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국민의 촛불 정권 지지와 한반도 정세의 쓰나미에 덮인 결과"라며 "비록 성적은 좋지 않았지만 발전적 민주주의의 견제와 균형을 위해서라도 합리적 개혁보수, 중도통합인 바른미래당이 새로운 재편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심기일전 각오를 다졌다.

이어 “자유한국당과 같은 맹목적 보수로는 야권재편의 한계가 있다”며 “대립정치를 청산하고 중도개혁의 통합정치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 [LG 구본무 별세]GS 허창수·LG그룹 부회장단 조문…'비통'
· [바른미래당 선대위] ˝文대통령 지지율 25%이상 거품…安이 단일화 중심돼야˝
· [단박인터뷰] 문병호 ˝안철수 바람, 9회 말 가야 분다˝
· [정치오늘] 헌법개정안, 정족수 부족으로 투표 불성립
· [정치오늘]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전격 취소…손학규, 송파을 불출마
· [단박인터뷰] 김영환 ˝이재명, 변명 말고 자기 고백해야˝
· 다윗 후보 배현진·박종진·강연재·이준석…살아남을까?
· [정치오늘] 홍준표 “한국당 우세 4곳 경합우세 3곳…6+α 승리 가능”
· 與野, 집토끼 사수…´텃밭으로 향한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자영업자 2018-06-13 20:35:23

    페인은 안후보님이 토론할때마다 서울시민들기대에 못미친게 크고요 시간이 지날수록 존경심에서 그냥 평범한 회사 사장님같아요 유행어도 볼때마다 가끔씩생각나구요 참실망입니다 그만좀괴롭히십시요 저같은 평범한 시민으로서 안후보님께 조언드리자면 남들은 비판할때 용서도하고 해외자원봉사 가셔서 좋은일도 하시면서 다 내려놓으시면 분명 컴백하시날 올겁니다 지금은 국민이 원하질 않아요 자꾸엽에서 손지사님이 안후보님 인기많다고 하시는데 그런말은 더 나쁜 여론을 만든다는것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